·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오늘 : 1,558 ·  어제 : 4,660 ·  전체 : 9,356,276
중국산 광양알루미늄공장, 건립반대 청와대 청원 18만 2천명 넘어서
세풍산단 화학단지로의 사실상 변환... 주민공청회나 환경영향평가 무시 의혹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소관 세풍산업단지에 입주를 주친 중인 중국 밍타이 그룹 산하 ‘광양알루미늄(주)’의 입주를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현재 182,909명을 넘겼다.

청원내용으로는 광양알루미늄공장을 세우려는 중국기업 밍타이는 연간 77만톤을 생산하는 중국내 업계 2위로 한국 최대 생산 102만톤에 비해 위협적이라는 점과 평균 영업이익률이 1.3프로 불과한 국내 알루미늄 업계 취약점을 명시했다.

아울러 앞서 경기도에서는 밍타이의 진출을 거부했고 중국과 미국이 무역전쟁 중인 상황에서 ‘한국산’으로 둔갑해 미국 수출의 길을 모색한다는 밍타이의 사업방향에 대해 지적했다.

또 최근 승인된 광양 황금산단 목질계화력발전소로 인해 광양, 여수, 순천 인근 주민이 미세먼지 및 발암물질 걱정으로 불안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데 이러한 상황에 알루미늄 공장까지 들어서면 절대 안 된다는 내용이다.

청원내용 배경을 깊이 들여다보면, 광양만 여수 석유화학단지와 광양제철소는 한국 경제를 도약시키는 구심점이었지만 그 이면에는 환경오염 피해를 감수해 온 여수 순천 광양 지역민의 대를 이은 큰 희생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목질계 화력발전소와 알루미늄공장 둘 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유치와 추진 중인 사업이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금일 오후 2시 여수광양항만공사 국제 회의장에서 외부 전문가, 지역 환경단체 관계자 및 시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해 설명회를 가진다는 보도자료를 오전 9시 52분에 급히 발송했다.

여기서 문제는 일반산업단지에서 기능성이 붙은 화학단지로 일부 변경한 과정에 있다.
주민공청회나 환경영향평가를 다른 방향에서 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동안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세풍산단 개발에 있어 기능성화학소재 클러스트, R&D(연구센터), 바이오패키징 같은 생소한 제목의 보도자료를 생성하며 정작 화학단지 정체성을 깊이 숨겼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다.

 

 

 

 

< 김민재 기자 >

기사등록 : 2018-12-03 오전 11:02:57 기사수정 : 2018-12-03 오후 12:20:42
기사제보 편집국: 010-4611-3323
독자와 소통을 원칙으로, 작은소리를 크게 들어 주고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기사의견쓰기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번:  
스팸방지 숫자 그림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의견쓰기는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9144-6465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