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여성

전체기사 보기

여수시립미술관 건립 기본계획 수립…

오는 18일(금) 오후 3시 여수문화홀, 여수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석 가능 올 9월까지 시립미술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여수시립미술관 건립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시민공청회 개최

여수시는 오는 18일 오후 3시 여수문화홀에서 여수시립미술관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시민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엑스포아트갤러리 원더랜드展(2020. 6. 26 ~ 8. 2.) 전시장 전경. 여수시는 여수세계박람회장 한국관을 임대하여 엑스포아트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다./사진=여수시 시립미술관 건립에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별도의 신청 없이 당일 참석할 수 있다. 시는 시민들의 문화적 욕구와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문화 예술 중심 센터’ 역할을 할 여수시립미술관 건립을 계획 중이다. 총사업비 250억 원을 들여 연면적 8,000㎡, 지상 3층 규모로 건립할 계획이다. 이날 공청회는 권오봉 여수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을 수행하는 지식산업연구원의 주제발표에 이어 지역 문화단체 관계자 및 문화 관련 전문가의 패널 토론과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특히 기존 공청회의 형식을 깨고 전문가 토론 시간을 최소화해 시민들에게 충분한 발언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실질적인 의견 수렴이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는 시립미술관의 방향성을 고민하고 건립 부지와 관련한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하는 자리인 만큼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은 ‘여수시립미술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사업에 충실히 반영해 2차 공청회에서 시민들과 추진 상황을 공유할 방침이다. 시는 사업보고서 발간 후 사전절차를 준비해 내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시행하는 공립미술관 건립타당성 사전평가 심의를 신청할 계획이다.

여수시립국악단 ‘꽃물에 배띄워 여…

저녁 7시 예울마루 대극장, 연희집단 ‘The 광대’ 출연…관람료 5,000원 다양한 뱃노래로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국제행사 승인 기원

여수시립국악단 ‘꽃물에 배띄워 여수를 즐기다’, 10일 개최

코로나19로 지치고 공연에 목마른 시민들에게 화려하고 흥겨움이 가득한 놀이판을 통해 위로와 희망을 전하는 연주회가 찾아온다.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오는 10일 저녁 7시 예울마루 대극장에서 ‘여수시립국악단 제38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꽃물에 배띄워(여수를 즐기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연주회에는 여수시립국악단 단원 36명과 연희집단 The 광대 등 객원 18명이 출연한다. 1부 무대는 김홍도의 ‘주상관매도(배위에서 매화를 바라보고 즐긴다)’에 나오는 그림 속 배경을 묘사한 시를 노래와 춤으로 표현하며 무대의 막을 올린다. 이어서 전통연희 갈라 퍼포먼스 그룹인 연희집단 ‘The 광대’와 함께 풍물, 탈춤, 버나놀이 등 한국의 우수한 전통연희 한마당으로 판굿과 사자춤을 선보이며 30여 분의 시간이 찰나로 느껴질 만큼 신명나는 놀이판으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릴 예정이다. 2부는 화려한 리듬으로 진행되는 다이나믹한 모듬북 협주곡으로 시작해 태평소 시나위로 이어지며, 우리 귀에 익숙한 뱃노래 연곡과 진도아리랑 등의 민요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끝을 맺는다. 입장권은 비엔나레코드(681-4342), 청음악기(681-6513), 한국예총 여수지회(642-7466)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연희집단 The 광대와 함께하는 전통연희의 즐거운 한마당을 통해 잃어버린 흥과 열정을 되찾는 뜻깊은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양 읍내, 동심 가득한 ‘정채봉…

광양 읍내, 동심 가득한 ‘정채봉 문학테마길’눈길 끌어

광양시가 동심 가득한 5월, 동화작가 정채봉의 따뜻한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정채봉 문학테마길’이 눈길을 끌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의 안데르센으로 불리는 동화작가 정채봉은 「오세암」과 「초승달과 밤배」 등 섬세한 작품들로 어린이는 물론 성인들로부터도 사랑받고 있다. 정채봉은 초등학교 3학년 때 할머니 손을 잡고 광양으로 이사 와 광양동초, 광양중학교, 광양농고(현 광양하이텍고)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다. 정 작가는 훗날 광양농고 시절, 도서실 청소 당번을 하며 세계 고전을 섭렵하고, 하루도 빠짐없이 쓴 수백 통의 편지가 습작의 시작이었다고 고백했다. 정채봉을 창작의 길로 이끈 광양 읍내에는 그가 문학의 꿈을 키우던 골목을 예술적으로 재해석한 ‘정채봉 문학테마길’이 있다. 문학테마길에는 ‘해송 타는 내음’, ‘눈꽃’,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눈 감고 보는 길’, ‘정채봉을 품다’ 등 감성 어린 공공미술 작품들이 설치돼 있다. 또한, 작가의 생애와 작품을 엿볼 수 있는 ‘정채봉 작가의 방, 빈터’는 정채봉 작가의 시에서 이름을 따온 곳으로 필사공간, 애니메이션 영상공간 등을 갖춘 쉼터다. 작가 타계 20주기를 맞은 올해, 아이들과 손잡고 함께 걸으며 작가의 숨결을 느끼고 동심을 되찾기에 적합한 공간이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나이가 들면서 지켜야 하는 것은 동안(童顔)보다 동심(童心)이라던 정채봉 작가의 말은 울림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정채봉 문학테마길과 그의 작품이 아이들과 공감하며,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친 마음에 따뜻한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