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오늘 : 4,430 ·  어제 : 4,735 ·  전체 : 7,935,156
윤병철 예비후보, “북한의료건강 총괄지원센터 순천 설립” 서둘러야 하는 중대한 일이다.
핵 문제보다 더 급한 게 북한 결핵 문제, 남한으로 확산할 위험성 많아

전남 순천시장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윤병철 예비후보가 발표한 공약 ‘북한의료건강 총괄지원센터’를 순천에 설립하고 운영하는 사업이 시대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윤 예비후보가 지난 5월 1일 북한의료지원에 관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발표한 이후 3일 보건복지부에서는 보건의료 분야 대북 협력 방안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고 JTBC도 5일 과 7일 연이어 보도하며 북한 의료지원의 필요 및 심각성을 알렸다.

JTBC는 북한에서 결핵과 말라리아 감염률이 매우 높고 인구 10만명당 결핵 환자 550명으로 세계 최고 수준이며 치료가 어려운 슈퍼 결핵 환자도 6000명에 이른다 보도했다.

 JTBC는 핵 문제보다 더 급한 게 북한 결핵 문제라며 남한으로 확산할 높은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

이와 관련 대한결핵협회와 통일부도 조만간 의료 지원 윤곽이 나올 것이라 전망했다.

12일 KBS는 지난 8년 동안 1억달러어치의 결핵과 말라리아 약을 제공한 국제기금 ‘글로벌펀드’가 북미 관계 악화로 지난 2월 결핵약 공급을 중단해 남북교류가 활성화될 시 내성이 생긴 결핵 환자들의 균에 의해 남한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우려를 보도했다.


윤 예비후보는 지난 1일 기자회견을 통해 대북의료지원에 대해 지금까지 순천시에 연고가 있는 재단이 의료지원을 해왔다는 상징성을 밝히면서 지원단체를 하나로 통합해 순천시가 총괄하면 정부와 국민의 성원을 폭넓게 이끌어낼 수 있는 공익사업이라 밝힌 바 있다. 

특히 인도적 차원의 대북 의료지원은 유엔 대북제재와 상관없이 남북간 합의만으로 즉각 가능한 사업이라 강조했다.

구체적인 진행은 순천시장에 취임하는 즉시 북한 장준상 보건상(한국 보건복지부장관)을 만나 지원협약서를 체결하고 공익법인 센터는 총 자본 100억원으로 설립하는데 순천시가 10억 원을 지원하고 나머지는 통일부 남북협력기금, 보건복지부와 전남도 등 예산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북한은 뇌혈관질환과 만성폐쇄성 폐질환이 사망을 일으키는 주요 질환으로 나타났고 영유아 사망률 역시 21.3명으로 전세계 223개국 가운데 74번째로 높았는데, 국회입법조사처에 따르면 신생아 감염관리, 예방접종, 위생시설 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됐다.

이는 한국 사망률이 5세이하  3.5명, 1세이하 2.7명이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회원국 영아 사망률 평균 4.51명과 비교해 보면 심각한 수치이다.

북한주민의 ‘의료접근성’(HAQ) 역시 미국 ‘워싱턴 대학’ 소속 ‘보건계량평가연구소’(IHME)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을 기준으로 62.3점을 기록했는데 이는 연구소측이 평가한 195개 국가 가운데 101위에 해당하는 점수다.

따라서 윤 예비후보는 민족의 평화를 위하고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북한의료건강 총괄지원센터’ 설립 운영은 순천시가 지방분권시대 지방정부로서 새 역사를 써 내려가는 첫 출발점이라 강조했다.

한편 윤병철 예비후보는 순천시의원 3선의원(도시건설위원장과 행정자치위원장)을 역임했고 순천대학원에서 행정학 박사 취득, 전 민주통합당 중앙당 지방분권특별위원장과 현 지방분권전남연대 상임대표를 맡고있는 행정 전문가로 알려진 인물이다.

 

 

 

 

< 이기현 기자 >

기사등록 : 2018-05-12 오후 2:01:14 기사수정 : 2018-05-12 오후 2:12:27
기사제보 편집국: 010-9144-6465
독자와 소통을 원칙으로, 작은소리를 크게 들어 주고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9144-6465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