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광양시보건소,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준수 당부

광양시보건소는 지난 4일(화) 국내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 환자가 발생(57세 남, 서울)함에 따라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고 위험군의 경우 치사율이 50%에 이른다.

감염은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덜 익혀서 먹는 경우 또는 상처 난 피부가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있는 바닷물에 접촉할 때 주로 발생하고 있다.

증상으로는 급성발열, 오한, 혈압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나는데, 증상 발현 후 24시간 내 특징적인 피부병변이 주로 하지에서 보인다. 따라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경우 신속히 대형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즉각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시 보건소는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패류 생식을 삼가고 흐르는 수돗물에 씻어 충분히 익힌 후 섭취해야 하며,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들어가지 않도록하고 바닷물 접촉 시 깨끗한 물과 비누로 노출 부위를 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희 건강증진과장은 “우리 지역 해수 온도가 18℃ 이상을 기록하고 있으며(망덕, 광양, 초남 해수 기준), 인근 여수, 순천, 고흥, 하동 일부의 해수에서도 5. 20. 기준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된 만큼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 김민재 기자 >

기사등록 : 2019-06-10 오후 2:25:19 기사수정 : 2019-06-10 오후 2:25:19
기사제보 편집국: 010-4611-3323
독자와 소통을 원칙으로, 작은소리를 크게 들어 주고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기사의견쓰기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번:  
스팸방지 숫자 그림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의견쓰기는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9144-6465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